산업 뉴스

LG화학, 2025년까지 배터리 소재에 53억 달러 투자

2021-07-20

 

LG화학은 업계 최대의 기업이 되고자 합니다.

LG화학친환경소재, 배터리소재, 혁신신약 등 3대 성장동력에 10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지출의 약 60%는 한국에, 나머지 40%는 해외에 지출됩니다.

주로 자동차 산업을 위한 배터리 소재에 대한 포괄적인 접근은 6조원(53억 달러) 투자로 가장 큰 부분입니다.

LG화학's goal is to be the world’s largest comprehensive battery materials company having all core battery materials such as separation membranes, cathode binders, and becoming no. 1 in the world for anodes. 

배터리 소재 투자는 배터리 및 배터리 제조 능력에 대한 투자와 별개라는 점에 유의하자.

LG화학 announced that by 2026 it will increase the production capacity of anode materials 7-fold compared to the 2020 level, from 40,000 tons annually to 260,000 tons by 2026.

이를 위해 6만톤 규모의 신규 공장(구미공장)을 건설하고 광산업체(고려아연)와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Plans are to commence construction of the Gumi Plant with a 60,000-ton capacity in December for the anode material business with the goal of fostering the company into a global leader. Through this, the anode production capacity of LG화학 will increase by roughly seven-fold from 40,000 tons in 2020 to 260,000 tons by 2026.

A JV is being prepared with a mining company for the stable supply of metals that will be used as the raw materials for anode materials. LG화학 will actively pursue cooperation in various ways with companies possessing mining, smelting and refining technologies to strengthen its metal sourcing competitiveness."


현재 분리막 사업에 대한 M&A 및 JV 옵션을 검토 중이며 조속한 글로벌 생산 거점을 구축할 계획이다.

"For products such as anode materials, cathode binders, and radiant adhesives, LG화학 plans to preemptively focus R&D resources to differentiate its technologies and acquire market leadership. This is because in the battery materials market that is expected to grow quickly from 39 trillion KRW in 2021 to 100 trillion KRW by 2026, it is anticipated that demands for material innovation will strengthen for the sake of improving performance and cutting costs.

*바인더(Binder) : 충방전을 반복할 때 동박판에 활물질을 고정

*방사성 접착제: EV 배터리 모듈을 연결하여 배터리 셀에서 발생하는 열을 외부로 방출하는 동시에 배터리 셀을 외부 충격 및 진동에 고정하는 소재"


또 다른 확장 분야는 CNT(Carbon Nanotube)입니다. 회사의 석유화학 부문은 생산량을 2021년 연간 1,700톤에서 5,100톤 이상으로 2025년까지 3배로 늘릴 예정입니다.